<1131호> 서중한, 온라인 건강세미나 성황리 마쳐
기자 : 재림신문사 날짜 : 2020-11-10 (화) 15:20
서중한, 온라인 건강세미나 성황리 마쳐 

건강 통한 전도 위해 실용적 프로그램 위주로 구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건강으로 재림의 신앙을 전하는 서중한합회 보건복지부(부장 박상희)의 ‘온(on)택트 시대를 위한 온(溫)택트 건강세미나’가 개최됐다. 10월 27일부터 31일 동안 다섯 번의 건강세미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공개했다. 
세미나는 건강을 통해 선교를 전할 수 있도록 생활에 밀접한 내용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주제는 ‘면역력의 본거지 장’ ‘파워 면역력을 개우는 음식’ ‘면역력을 해치는 적’ 등의 주제로 최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면역력 증강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다뤘다. 
이와 함께 웃음치료, 스트레칭, 레크리에이션 같은 브릿지 프로그램도 넣어 누구에게나 하나의 건강콘텐츠로 다가갈 수 있게 구성했다. 또 회차마다 퀴즈 이벤트를 열어 시청자들이 더욱 집중해서 볼 수 있게 했다. 



면역력 지키기로 시작하는 포스트 코로나 

서중한 보건복지부, 온라인 건강세미나 열어 


서중한합회 보건복지부(부장 박상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춘 건강 전도회 ‘온(on)택트 시대를 위한 온(溫)택트 건강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회차마다 조회수 1000회를 넘기며 많은 교인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박상희 서중한합회 보건복지부장은 첫 세미나 오프닝에서 “코로나19를 어떻게 잘 이겨낼 것인가를 주제로 강의를 준비하게 됐다”며 “어떻게 하면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지 다들 바라고 있다”고 설명하며 “이번 코로나 팬데믹에서 떠오른 키워드가 ‘면역력’이라 이를 주제로 세미나를 준비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세미나 첫 번째 강의는 권태근 목사(태릉교회)가 ‘면역력의 본거지 장’을 테마로 건강한 장과 건강한 몸의 상관관계에 대해 알아봤다. 두 번째 강의는 신진호 목사(송산전원교회)가 맡아 ‘파워 면역력을 깨우는 음식’이라는 주제로 어떤 것을 먹는지에 따른 우리 몸의 변화를 알아보며, 신 목사는 “우리는 연약한 존재이므로 하나님께 의지해야 한다”며 “하나님에게 모든 근원이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그의 말씀을 잘 실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 순서인 정성용 목사(사릉중앙교회)의 ‘면역력을 해치는 단맛’ 강의에서는 유해한 음식인 ‘단맛’에 대해 보다 심층적으로 알아봤다. 그리고 우리 몸에 단맛이 끼치는 영향을 통해 왜 우리가 하나님께서 주신 건강한 음식을 먹어야 하는지 경각심을 일깨웠다. 
네 번째 강의는 정한국 목사(천성교회)가 ‘면역력은 균형입니다’라는 주제로 ‘마이크로바이움’ 즉, 장 내 미생물 환경이 건강에 끼치는 영향과 관리법에 대해 각종 과학 연구와 성경을 통해 설명했다. 장내세균 관리는 음식물, 수면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도 전했다. 
다섯 번째 강의는 우지민 목사(태릉교회)가 ‘면역기능과 체온’을 다뤘다. 체온이 면역력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다각도로 알아보고 어떻게 하면 체온관리를 통해 면역력을 키울지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일상에서 가볍게 실천할 수 있는 ‘건강 따라하기’ 코너에서는 레크리에이션, 웃음치료, 코어운동 등의 실용적인 정보도 함께 전했다. 세미나 마지막에는 ‘초보아빠의 초보요리코너’를 마련해 가정에서 다 같이 만들 수 있는 간단한 건강 요리 수업을 준비했다. ‘당근 잣찜’ ‘버섯통밀포카치아’ ‘통밀쟁반비빔국수’ 등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온라인 세미나를 시청한 성도들은 실시간 채팅과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소감을 전했다. “준비한 자료를 압축해서 속도감해서 설명해줘 집중도 잘되고 쉬웠다” “장 건강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시간이었다” “하나님께서 창조해주신 음식들, 채소, 과일을 열심히 먹어 장 내 이익균들을 잘 길러야겠다” 등의 의견을 방송 후 보내왔다고 한다. 이 세미나 영상은 유튜브 채널 ‘서중한합회 미디어’를 통해 이후에도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 

신시내 real0avery@gmail.com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18, 302호 / 전화: 02)960-0690 / 팩스:02)968-2293 / 이메일: 3004news@hanmail.net /등록번호: 204-29-34632 Copyright ⓒ 재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