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0호> 척박한 땅을 축복의 땅으로 바꾸는 비결, 가정예배
기자 : 재림신문사 날짜 : 2020-06-04 (목) 10:03
척박한 땅을 축복의 땅으로 바꾸는 비결,

가정예배

“예배는 하나님과의 만남”…가정예배는 이렇게


                                   - 전영숙 / 서중한합회 가정봉사부장, 하늘숲속학교장, 부모역할훈련전문가




많은 크리스천 가정의 꿈이 있다면 그것은 가정예배일 것입니다. 가족예배가 좋은 줄 알지만 가족이 함께 지속적으로 예배드리는 것이 결코 녹녹한 일이 아님을 경험적으로 아실 것입니다. 그러면 가족 제단을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까요?
창13:4엔 아브라함의 제단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가 처음으로 단을 쌓은 곳이라 그가 거기서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제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른 아브라함과 대조적으로 창13:5엔 “아브라함의 일행 롯도 양과 소와 장막이 있으므로”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롯은 양을 챙기고 소를 챙기고 장막을 챙기느라 너무 여유가 없었는지 예배를 드렸다는 표현이 없습니다. 혹시 우리들의 삶도 먹고 살기 바빠, 양과 소를 챙기느라 장막을 챙기느라 고단해 가정예배를 소홀하게 여기지는 않았는지요? 하나님을 우리 삶의 주인으로 모시지 않는다면 여러분이 알뜰히 살뜰히 챙기는 소나 양이나 장막도 다 여러분의 수중에서 사라질지 모르는 물거품이 되고 말 것입니다. 하지만 믿음으로 제단을 쌓았던 아브라함의 모본을 따를 때, 비록 여러분이 서 있는 땅이 척박한 기근의 땅처럼 보여도 젖과 꿀이 흐르는 축복의 땅으로 바꿔주실 것입니다.   

가정예배는 가족관계의 질 향상
가정예배는 가족을 그리스도의 강력한 사랑으로 연합하게 하며 가족관계의 질을 향상시킵니다. 가정예배는 자녀들이 공적 예배를 드리기에 적합하도록 훈련시키는 혜택이 있습니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가정예배를 꾸준히 드렸던 가정은 공적예배 회복에도 좋은 참석률을 보일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끼리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짐으로 가정폭력과 가정불화가 심화됐다고 합니다. 청소년 자살률 또한 소폭 상승했다는 안 좋은 소식이 있지만 한편으로는 가족이 함께 식사하는 횟수가 늘고 이전보다 더 친밀해졌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평소 맺어온 가족관계의 질이 두 가지 다른 양상을 가져왔다고 보입니다. 
지속적인 가정예배는 그리스도인의 품성을 배양하는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처음 남편과 결혼해서 놀란 것은 무엇을 해줘도 감사히 먹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반찬 하나를 먹어도 그리스도인 세계관으로 하나님께서 공급하셨음을 깨닫고 감사하는 청년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됩니다. 고된 삶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 대한 믿음으로 드려진 가정예배를 통해 배운 기독교적 가치관은 자녀들의 삶의 다양한 측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가정예배는 가족 구성원의 죄를 직면하고 그것이 서로에게 미치는 결과를 알게 하며 예수님의 도움을 간절하게 요청하도록 돕습니다. 예를 들면, 밤늦도록 핸드폰을 보느라 늦잠 자는 자녀에게 화가 나서 불같이 소리를 지른 아버지가 가정예배를 인도한다는 것은 정말로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나님 앞에서 가족을 인도하려면, 그는 먼저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고 자녀에게 소리를 지른 것에 대해 사과를 구해야 합니다. 그리고 아내도 자녀의 마음을 아버지에게로 향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아버지가 자녀들과 아내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고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그들을 제자 삼을 때, 그들은 아버지와 남편을 마음속 깊이 존경하게 될 것입니다.

신앙전수의 기회 제공
가정예배의 가장 큰 혜택 중의 하나는 신앙을 다음 세대에 전달할 수 있는 최상의 기회를 제공해 준다는 것입니다. 가정예배를 통해 말씀을 듣고, 기도하고, 감사하게 함으로써 가족 구성원을 체계적으로 제자화할 수 있는 단단한 신앙의 기초를 제공할 것입니다. 물론 이렇게 되기까지는 수많은 시행착오가 있어야 가능할 것입니다. 또한 우리는 자녀들에게 성경 말씀을 읽고, 기도하며, 죄를 고백하고, 하나님을 찬양하는 법을 가르칠 수 있습니다. 우리 자녀들이 성장해 독립할 때, 이렇게 매일 가족과 함께 예배 드렸던 아름다운 기억을 가지고 집을 떠날 것입니다. 그들은 성경을 읽고, 그들의 자녀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며 삶의 중요한 선택의 순간에 부모의 모델을 따라 기도하게 될 것입니다. 믿음으로 길러진 자녀들은 세상을 변화시키는 주역이 될 것입니다. 하나님은 난세 때마다 그리스도인 가정을 통해 배출된 사람으로 세상을 바꾸셨습니다. 오늘날에도 하나님께서는 가정에서 믿음으로 훈련된 자녀들을 통해 교회에 개혁과 부흥을 일으키실 것입니다.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수24:15)는 결심이 여러분의 가정에 임하기를 바랍니다. 

가정예배 준비는
가정예배를 드리기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요? 예배는 하나님과의 만남입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과 데이트했던 시절을 떠올려 봅시다. 우선 사랑하는 사람과 데이트하기 위해 최적의 장소와 시간을 선택했습니다. 또 만나면 무얼 할지도 상상해보곤 했습니다.
하나님과의 만남을 위한 가정예배를 드릴 최적의 장소와 시간을 구별하시길 바랍니다. 먼저 가정예배에 하나님께서 축복하시기를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무엇을 하면 좋을지 겸손하게 개인적으로 하나님을 만나는 시간을 갖길 바랍니다. 개인의 신앙회복 없이는 가정예배에 대한 회복은 불가능합니다. 자녀들이 이해할 수 있는 단계의 성경을 준비하고 미리 선택한 성경구절을 정하십시오. 부르기 쉽고 자녀들이 좋아하는 찬미를 선택하십시오. 그리고 그 말씀을 각자의 삶에 어떻게 체험적으로 적용할지 나누고 기도하고 실행하기를 바랍니다.
저는 2019년 가을 석계교회 3040가정들과 가정예배를 위한 워크숍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목사님께서 준비해 오신 예배 배정표를 갖고 사회자와 기도자 찬미를 정하고 주어진 말씀을 묵상하고 나누며 기도 목록표를 따라 기도하는 데 평소에 가정예배를 드리던 가정과 드리지 못했던 가정들이 현저하게 차이가 나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가정예배가 숙련된 가정은 예배활동에 쉽게 몰입했으며 원활한 의사소통이 이뤄지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예배가 숙련되지 못한 가정에서는 “똑바로 앉아” “왜 나만 가지고 그래” 등 자주 상대방을 원망하는 말이 들렸고 자녀들도 부정적인 정서를 경험하다 보니 영적경험에서도 깊이 있게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이런 경험은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흔한 가정예배 풍경일 것입니다. 가정예배를 드리겠다고 큰 결심을 하신 부모님들은 예배시간에 부모의 잔소리가 금물이라는 것을 기억해주십시오. 가정예배 드리는 순간만큼은 하나님 앞에서 아버지도 아들이 되고 어머니도 하나님의 딸이 된다는 것을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가족예배는 가족 구성원 모두가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귀한 순간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더불어 가정예배를 드려야겠다는 의욕이 앞서 자녀들이 규칙적이고 정형화된 예배순서에 대한 부정정서를 표출할 때, 그 마음을 읽어주고 동기를 부여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더불어 가정예배에 대한 창의적이고 다양한 시도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는 경험
앞으로 우리 자녀들이 맞게 될 세상은 상상하지 못할 어려움이 도처에 산재할 것입니다. 사단이 우는 사자와 같이 삼키려는 전쟁과 같은 세상에 자녀들의 손에 들려주어야할 무기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사울의 갑옷도 아니고, 좋은 대학, 학력, 스펙, 좋은 직장도 아닙니다.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을 믿는 살아있는 믿음과 성령의 음성을 분별할 수 있는 힘일 것입니다.
2020년 한국교회신뢰도조사에 의하면 ‘기독교인의 말과 행동에 믿음이 간다’는 문항에 65.3%가 부정적으로 답변했습니다. 언행일치한 그리스도인이 부족한 세상에 하나님의 빛을 증거할 사람이 필요합니다. 자신이 아는 것과 믿는 것에 모든 것을 바쳐 행할 수 있는 확고한 신앙을 가진 사람, 성령의 세미한 음성에 순종할 수 있는 사람, 자신보다 남을 높게 여기며 봉사정신에 투철한 참 그리스도인의 정신을 가진 사람을 기르는 일은 학교도 교회도 대신할 수 없는 오직 부모만이 삶의 모본으로 해낼 수 있는 일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는 경험으로 우리에게 임마누엘 하셨던 예수님처럼, 꿀송이처럼 달콤한 하나님의 말씀으로 감동을 받고 그 사랑으로 변화된 사람만이 어린양을 먹이는 특권을 갖게 될 것입니다.
아침과 저녁에 열렬한 기도와 끈기 있는 믿음으로 자녀들 주위에 가정예배의 울타리를 칠 때에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가정을 축복하실 것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18, 302호 / 전화: 02)960-0690 / 팩스:02)968-2293 / 이메일: 3004news@hanmail.net /등록번호: 204-29-34632 Copyright ⓒ 재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