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2호> 삼육대 ‘신학과 학문’, 한국연구재단 등재후보학술지 선정
기자 : 재림신문사 날짜 : 2020-11-18 (수) 11:23
삼육대 ‘신학과 학문’, 

한국연구재단 등재후보학술지 선정


삼육대학교 신학연구소(소장 김상래)가 발간하는 학술지 ‘신학과 학문’이 2020년 한국연구재단 등재후보 학술지에 선정됐다.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학술지 등재제도는 국내에서 발행되는 학술지를 평가해 학술적 권위와 전문성을 인정하는 제도다.
‘신학과 학문’은 삼육대 신학연구소가 1993년 ‘신학 리뷰’ 1호를 발간한 것이 시초로, 2010년까지 매년 1회 발간했다. 이후 2016년 복간해 2017년부터 발간 횟수를 연 3회로 증간했고, 2018년 8월호부터 ‘신학과 학문’으로 제호를 변경, 현재에 이르고 있다.
‘신학과 학문’은 폭넓은 연구 성과를 통해 한국사회 전반에 만연한 과거지향적인 기독교의 퇴행적 방향성을 개선하고, 창조적이고 융, 복합적인 미래지향적 기독교 세계관을 확립해 확산시키는 데 공헌해왔다.
특히 기독교적 가치를 학문과 삶의 전 분야로 접목하는 융·복합적 학술지를 표방해왔다. ▲심리학의 눈으로 본 기독교(제20권 1호) ▲경영학으로 본 교회(제20권 2호) ▲신학과 문학의 대화(제20권 3호) ▲교회와 음악(제21권 2호) ▲성경과 교회와 건축(제21권 3호) 등 매호 특집 주제를 기획해 다양한 학문영역에서 기독교적 가치의 융합과 확산을 구현했다.
최근 발간한 ‘코로나 특집’ 제22권 2호는 ▲코로나에 대한 의학적 이해와 대처 ▲코로나 시대의 교회와 목회와 선교 ▲의학과 신학의 통섭으로 본 코로나 등 주제로 코로나 이후 기독교 신앙과 세상의 변화를 여러모로 분석해 주목받았다.
또한 ‘이중 언어 국제 학술지’로서 독창적인 학문적 기여가 될 영어 논문을 적극 투고 받았으며, 이를 통해 투고자 범위를 세계화함은 물론, 연구소가 지향하는 가치를 전 세계적으로 공유하는 데 힘쓰고 있다.



한편, 삼육대가 수탁 운영하는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청소년의 건강한 미디어 사용을 위한 ‘스마트폰 가족치유캠프’를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2박 3일간 경기도 이천시 한 호텔에서 개최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스마트폰 과의존과 가족 간의 갈등, 학교 부적응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캠프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고 예방하기 위해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 주관하고, 여성가족부가 주최하는 프로그램이다.
캠프는 총13가족 26명을 대상으로 열렸다. 스마트미디어 과의존으로 나타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청소년집단, 가족 활동, 부모교육 등 프로그램과 대안 활동을 통해 통합적 치유서비스를 제공했다.
서경현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운영위원장은 “부모님의 지지와 관심이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이번 가족치유캠프를 통해 경험한 부모-자녀 간의 관계 형성이 가정 내 건강한 스마트폰 습관 장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시내 real0avery@gmail.com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18, 302호 / 전화: 02)960-0690 / 팩스:02)968-2293 / 이메일: 3004news@hanmail.net /등록번호: 204-29-34632 Copyright ⓒ 재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