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1호> 표 적게 받고도 대통령 될 수 있다?
기자 : 재림신문사 날짜 : 2020-11-18 (수) 09:56





표 적게 받고도 대통령 될 수 있다?

우리나라와 다른 미국의 대통령 선거제도 


세계 최강국이자, 영향력을 크게 주는 미국의 대통령 선거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관심사다. 미국의 대통령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모든 나라들의 경제, 정치, 외교 등 모든 분야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국민의 투표를 통한 ‘직선제’로 대통령을 뽑는다. 하지만 미국은 유권자가 선거인단을 선출하고, 여기서 뽑힌 선거인단이 대선에 참여해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인단제’를 도입하고 있다. 즉, 11월 3일은 ‘선거인단을 뽑는 날’이고, 선거인단은 12월 14일 대선에 참여해 미국의 대통령과 부통령을 뽑게 된다. 
각 주의 인구비례에 따라 배정되는 선거인단 수는 2020년 기준 총 538명이다. 캘리포니아가 55명으로 가장 많으며, 알래스카가 3명으로 가장 적다. 
특히 각 주 별로 선거 결과를 별도로 취합해 해당 주에서 승리한 후보에게 선거인단을 전부 몰아주는 ‘승자독식제’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면 캘리포니아에서 바이든이 51%이고 트럼프가 49%라면, 캘리포니아 선거인단 55표는 모두 바이든이 가져가게 된다. 현재 미국 50개 주 중 2개 주를 제외한 48개 주가 승자독식제를 채택하고 있다.
독특한 선거제도 때문에 큰 피해를 입은 후보는 2016년 대선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이었을 것이다. 당시 힐러리 후보의 득표율은 48.2%로, 트럼프 후보(46.1%)보다 득표율이 높았다. 하지만 선거인단 수 538명 중 트럼프 후보가 304명으로, 힐러리 후보(227명)보다 더 많아 대선에서 승리하게 됐다. 
앞서 2000년에도 득표율이 민주당 앨 고어 후보(48.4%)가 공화당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47.9%)보다 높았지만, 플로리다 주에서 537표 차이로 지면서 선거인단(25명)을 뺏겨 낙선된 바 있다. 

권태건 aux24@naver.com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18, 302호 / 전화: 02)960-0690 / 팩스:02)968-2293 / 이메일: 3004news@hanmail.net /등록번호: 204-29-34632 Copyright ⓒ 재림신문. All rights reserved.